티스토리 뷰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병 투병중 두달간 입원 현재 회복중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병 투병중 두달간 입원 현재 회복중

대한민국 만인의 연인 배우 고 최진실의 딸 준희양이

자신이 자가면역 질환으로 알려진 ‘루프스’병이라고

고백하는 영상을 지난 10일 유튜브에 올렸어요.

이 영상에서 최준희양은 자신을 많이들 알고 있듯이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어요.

이어 자신의 근황과 앞으로의 다짐을 설명하면서

SNS나 유튜브 댓글로 컨텐츠를 신청하면

거기에 맞는 영상을 찍을것이라며 향후 계획을 말했어요.

최준희양은 최근 SNS에 그 동안 올렸던 사진들을 모두 내리고

자신의 심경을 담은 글들만 남겨둔 상태에요.

최준희양은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 최근 2달동안은 힘든 시간을 보냈었다며 투병을 밝혔어요.

"루프스병은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라며

이제 조금 나아져서 퇴원했다"고 근황을 전해주네요.

루프스병의 증상을 말하며 최준희양은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고 다리에 물이 차서 다리가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닐 정도였대요.

준희양은 투병중에 체중도 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면서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붉은 반점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 나가서

자신의 모습이 모습이 괴물 같이 느껴졌다며

괴물같이 변한듯한 자신의 모습을 볼때마다 자존감도 깎였다며

아픈 속마음을 털어놨어요.

지금 10달째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다는 준희양은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깜찍한 고백을 하기도 했어요.

대한민국의 만인의 연인이었던 배우 최진실과

야구선수 조성민선수 사이에서 태어난 최준희 양은

엄마가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고

이어서 아빠도 하늘나라로 떠나고

아빠처럼 믿고 의지했던 삼촌 배우 최진영도 하늘로 떠나고

할머니와 오빠와 함께 살고 있어요.

엄마가 떠난 것만으로도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 외로울텐데

사랑하는 사람들 3명이나 하늘로 가버렸으니

얼마나 외로운 시간들을 보냈을까요?

할머니가 넘치는 사랑을 주신다고 해도

엄마나 아빠가 해줄 수 있는것과는 다를테니 말이죠.

아직은 완치가 아니라 회복중이라는 최준희양은

브이로그에서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어요.

힘든 동안 그림도 그리고 글도 쓰면서

스스로 자신을 위로하고 치료했다는 준희양은

홍진경, 엄정화, 이소라 이모들도 자신에게

글도 잘쓰고 책을 내도 될 것 같다는 응원의 말을 해주었다며

앞으로 본격적으로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릴것이라고 밝혔어요.

할머니는 홀로 손자 손녀를 키우느라 힘실테고

환희와 준희도 할머니 아래에서 힘들거라 생각해요.

요즘은 인터넷 검색 하나면 연예인들의

가정사와 과거사생활까지 다 나오는 시대인데

한참 사춘기인 준희양에겐 너무 가혹한 나날이 아닌가 싶네요.

준희양의 가슴에 맺힌 상처도 이쁜 사랑을 하며

남자친구와 함께치료하고

준희양에게 와준 나쁜 병도

남자친구의 사랑으로 훌훌 털어버릴 수 있길 바랄게요.

힘겨웠던 준희양의 유년시절도

아픈 병과 함께 떨쳐버릴 수 있길 멀리서 기도합니다..

힘내요!!!

from http://yungpri.tistory.com/189 by ccl(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