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달라진 코로나 전파양상은?

국내 코로나19 전파양상이 변화 되고 있습니다. 신천지에서 교회, 대구 경북 지역에서 수도권 지역으로 전파양상이 바뀌고 있습니다.또한 유럽등 해외유입이 증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18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녔던 31번째 확진자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신천지 관련 전수조사가 마무리되면서 차츰 진정세를 보이지만 여전히 곳곳에서 집단 감염사례가 발생하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한 달간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발생해 전체 확진자 수의 60.3%가 신천지 관련 확진자로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전체 확진 환자의 90%가량이 경북·대구지역에서 발생 됐습니다. 그러나 18일 오전 대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와 직원 등 74명(직원 17명·환자 57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 구로구 콜센터 130여 명, 은혜의강교회 55명 등 집단시설에서의 집단감염사례가 잇따르는 상황입니다.

 

18일 기준 국내 발생현황은 확진 환자 8413명에 격리해제 1540명, 격리 중인 환자 6789명, 사망 84명입니다. 이 가운데 지역별 확진 환자는 대구가 73.03%, 경북 14%, 다른 지역이 12.97%입니다.

 

확진 환자 집단 발생 비율로 보면 신천지 관련이 60.3%, 기타 집단 발생이 20.3%, 산발적 발생이 19.4%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사망자 84명의 경우 평균 나이가 74.2세로 확진자 비율이 가장 많은 20대의 경우 사망자가 없었고 35세에서 93세 사이에서 중 70대가 37.3%, 80대가 33.3%로 나타나 고령층의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망자들의 감염경로를 보면 신천지 관련이 21.3%, 확진자 접촉이 9.3%로 조사됐지만 시설 및 병원에서 감염된 사례가 30.7%를 보이면서 집단 감염에 대한 예방수칙 준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 감염을 막지 못하면 제2의 경북·대구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특히 밀폐된 공간과 여러 사람의 반복된 접촉이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이유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이 중요하다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한편 방역 당국에 따르면 최근 이탈리아와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지역과 미국 그리고 이란 등의 중동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고 최근 검역 과정을 통해 11명의 환자가 확인됐으며 입국 후 지역사회에서 해외입국자 확진 사례가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 전원에게 특별 입국절차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19일 0시부터 국내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고 국내 체류지와 연락 가능한 연락처를 모두 받고 자가 진단 앱을 설치해 증상 발현 여부를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또 모든 입국자의 명단을 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해 코로나19 최대 잠복기로 알려진 14일간 적극적으로 감시할 계획입니다.

 

종교행사,해외유입등 국내 코로나 전파양상이 바뀌고 있습니다. 지금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적기입니다. 국민 모두가 조금만 신경을 쓴다면 극복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 전파양상에 대해 알아 보았습니다.

 

from https://you0000.tistory.com/530 by ccl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