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감옥 주수도 사기, 변호사 측근 조종 1천137억 뜯어 논란 "중국 SNS...

감옥 주수도 사기, 변호사 측근 조종 1천137억 뜯어 논란 "중국 SNS 수배자 칭첸 징징 제레미 믹스"

주수도 사기 '2조원대 다단계사기' 주수도, 옥중사기로 1천137억 뜯어 변호사 등 측근 조종해 사기 벌여 또 재판에…수감 기간 길어질 듯 2조원대 다단계 판매 사기로 복역 중인 주수도(63) 전 제이유그룹 회장이 옥중에서 또다시 사기 행각을 벌이다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는 지난 8일 주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법, 무고 교사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주씨의 '옥중사기'를 도운 변호사 2명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구속기소 했습니다.

주씨는 '단군 이래 최대 사기극'으로 불렸던 2조원대 다단계 사기 사건의 주범이다. 정·관계 유력 인사들을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벌인 사실도 드러나 2007년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입니다.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주씨의 형기는 몇 개월 남지 않은 상태 입니다.

주씨는 옥중에서 측근들을 조종해 2013년부터 1년간 다단계업체 '휴먼리빙'을 운영하며 피해자 1천329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 등으로 1천137억원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휴먼리빙은 주씨 밑에서 일했던 이들이 경영진으로 있던 회사 입니다.

주씨는 옥중 경영으로 끌어모은 휴먼리빙 회사자금 1억3천만원을 제이유 관련 재심 사건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기도 했다. 단기 대여금 명목으로 6억1천700만원을 끌어다 쓴 점 역시 검찰 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주씨는 휴먼리딩에서 빼돌린 회삿돈 11억원을 차명 회사로 송금하고, 실체가 없는 가공의 물품대금 명목으로 31억원을 송금하기도 했습니다.

2016년 10월에는 이감되지 않고 서울구치소에 계속 남기 위해 지인이 자신을 임금체불로 허위 고소하도록 교사한 사실 또한 드러났다. 피고소인이 되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서울구치소에 남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번 기소에 따른 재판 결과에 따라 그의 수감 생활은 더 길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취객상대 사기단 활동한 19세 여성…中서 화제

중국에서 화제가 된 미모의 사기 혐의 수배자 칭첸 징징. (출처=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웨이보) 머그샷 한 장으로 중국에서 큰 화제가 된 미모의 사기 용의자가 결국 자수했다고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습니다.

중국 쓰촨성 면양시 경찰에 따르면 앞서 사기 혐의로 지명 수배된 된 칭첸 징징(19)은 구속 영장 발부 12일만에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칭첸은 약 1년 반가량 사기단의 일원으로 활동하며 술집과 찻집에서 취객들을 상대로 막대한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았습니다.

당국이 도주한 칭첸의 검거를 위해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그의 사진은 중국에서 '미모의 사기꾼' 별명을 얻으며 즉각 화제가 됐습니다.

당시 SNS에서는 "아름다운 것은 잘못이 아니나 미모를 범죄에 이용한 것은 잘못" "그는 사기꾼이 아니라 스타 라이브스트리머가 될 수 있었다" 등 의견이 공유됐습니다.

칭첸 또한 잘생긴 외모로 화제가 돼 조직 폭력배에서 모델로 인생 역전에 성공한 미국인 제레미 믹스처럼 될 수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왔습니다.

칭첸의 자수 소식에 한 누리꾼은 "그도 인터넷 반응을 봤을 것이고, 감옥에서 1년쯤 살다 나와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길 바랐을 것"이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미모 사기꾼 자수

팬클럽까지 생겼었던 강도얼짱은 요즘 어떤 모습으로 살고 계실지...

출처 -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2880130

2003년 말에서 2004년까지 인터넷에서 이야깃거리가 된 여성 범죄자 이모 씨를 가리키는 말. '얼짱강도'라는 표현도 종종 쓰인다.

경북 경주시 안강읍에 살던 이모씨(2004년 당시 22세)는 2003년 1월 초, 경상북도 포항시의 한 카풀 승강장에서 피해자를 차에 태워 주는 것처럼 속인 뒤 칼로 위협하고, 금품과 카드를 빼앗은 특수강도 혐의로 공개수배되었다.

강도 본인의 상황을 서술하자면 이러하다. 중산층 가정의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이모 씨는 평범하게 자랐지만, 대학에 진학한 뒤 당시 폭력전과 1범이었던 김모 씨(31·남)를 만난 것이 계기가 되었다. 김씨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던 이씨에게 끊임없이 사귀자고 쫓아다녔고 마침내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단순 교제 선에서만 끝나지 않고 이모 씨는 김씨와 함께 범죄에 빠져들었으며, 2003년 1월 19일 포항시내에서 김모 씨(32·여)를 상대로 강도 행각을 벌인 뒤 같은 달 24일 역시 포항에서 강모 씨(26·여)를 위협해 금품을 빼앗는 등, 여성을 대상으로 상습강도 행각을 벌인 혐의로 지명수배됐다. 이 과정에서 차량 1대와 차량 번호판 3개 등을 훔쳐 범행에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었다.

공개수배를 당하고 경찰의 추적을 받자 강원도 속초로 도망친 이들은 원룸을 월세로 얻어 장기 도피 생활에 들어갔다. 하지만 포항 북부경찰서는 이씨가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 받는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어머니를 미행해 수배 1년 만인 2004년 2월 23일 저녁 이씨와 김씨를 강원도 속초 낙산사 앞 바닷가에서 체포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순순히 잡혔지만 김씨는 회칼을 소지하고 휘두르며 저항이 거셌던 것으로 전해진다. 사실 팬이라면서 도와주겠다던 자들이 도리어 수배자의 사진을 공공연히 홍보함으로써 수배자는 도주하는 데 더 어려움을 겪어서 검거는 생각보다 더 빨라졌다. 의도치 않은 인터넷의 순기능

여러모로 병맛인 사건이긴 하지만, 사실 범죄자에게 팬클럽이 생기는 현상은 그리 드문 일은 아니다.

from http://yoyonew.tistory.com/3294 by ccl(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