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간꽁치 개그맨 신종령 반성한다더니 또다시 폭행으로 구속

by 공감구걸 중 나야나야

1차 폭행 피해자에게 사과하겠다는 글 / 악어의 눈물

9월 1일 홍익대 인근 클럽에서 술에 취해 특수폭행혐의로 입건되었던 간꽁치로 알려진 개그맨 신종령(35)이 다시 폭력을 휘둘러 경찰에 다시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5일 오전 2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술집에서 시끄럽게 술을 마신다고 지적하는 40대 A씨와 시비가 붙어 주먹으로 때린 혐의로 신종령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신종령에게 턱부위를 가격당한 A씨는 뇌출혈로 6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신종령은 지난 1일에도 홍익대 인근의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해 다툼을 하게 된 남성에게 철제의자를 휘둘러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된 바 있습니다.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연예인으로 억울하게 혐의를 받는다 주장하며 특수폭행 혐의를 부인했으나 SNS를 통해 다시 피해자에게 방문하여 사과 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하였습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1차 폭행 사건에 대해 인터뷰하며 "춤을 추고 있었다. 그런데 뒤에서 누가 확 밀쳤다. 그 무리 중의 한 명이 '어, 연예인 아니야? 연예인?'이라고 말하며 사람들을 모았다"고 말하고 "(피해자) 친구들도 많이 취했는지 '와 연예인이 사람 친다'하면서 '때리려면 때려봐'라고 했다. 그런데 제가 거짓말 안 하고 20번 참았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제가 격분돼 있어서 한 대를 때린다는 게 세 대를 때렸다"며 "마음 쓰고 있는 마음 고생 하고 있는 저희 친척분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저희 '개그콘서트' 식구들한테도 죄송하다"고 사과했었습니다.

사과방송이 나간 당일 다시 2차 폭행사건을 저질러 신종령의 사과는 악어의 눈물인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신종령이 술에 취해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본다"라며 "일주일도 안 돼 두 번이나 폭행을 저지른 만큼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해 두 사건을 병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from http://sealery.tistory.com/81 by ccl(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