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끼 폭로 반려견 구름이 의료사고 사망

도끼 폭로 반려견 구름이 의료사고 사망

12일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반려견 구름이의 사망 비보를 전했다. 인스타그램 내용에 따르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라는 말로 시작한다. 이후 의사가 주인인 자신의 동의 없이 전신 마취 후 재수술을 시켜 숨을 거두게 했다고 밝혔다.

이 비보를 접한 대중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 하고 있다. 도끼 반려견 구름이는 도끼 팬들에게도 상당히 친숙한 반려견이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도끼 폭로에 반려견 구름이를 애도하는 한편, 주인 동의 없이 재수술을 진행한 의사를 상당히 비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끼도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지 않나, 구름이가 하늘에서 편히 쉬길 바란다" 며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아지, 반려견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은 우리나라 특성상 오늘의 사고는 앞으로 계속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에상된다.

from http://kanemo.tistory.com/160 by ccl(A)

댓글
댓글쓰기 폼